설 연휴, 제주에서..

지난 설연휴 동안 제주에 다녀왔습니다. 연휴 전까지 눈이 많이 와서 추울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역시나 제주도는 따뜻했습니다. 설 연휴 내내 따뜻해 애들도 밖에서 점퍼를 입지 않아도 될 만큼 봄 같은 날씨였습니다.

오랫만에 제주도 할아버지댁에 와서 할아버지랑 할머니랑 즐겁게 지냈구요, 재혁이는 사진 찍어준다고 하니 예원이랑 다정한 포즈도 취해 주고요. 많이 컷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 다음날에는 제주 4.3 평화공원에 다녀왔습니다. 제 친 할아버지도 이곳에 새롭게 모셔졌다고 해서 자주 찾아오지도 못하고 해서 다 같이 다녀왔습니다. 4.3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새롭게 느끼고 왔습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휴 4일째에는 이곳 저곳 왠만한 곳은 거의 다 가봐서 자동차로 드라이브를 하다 산방산 용머리 해안에 다시 한번 가봤습니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제주의 푸른 바다와 용머리 해안의 절경이 너무 멋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잠들어서 많이 구경을 못한 예원이를 위해 인형 박물관인 테지움에 다시 한번 가봤습니다. 애들은 어딜가나 이런 인형들을 너무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쩐일로 재혁이가 먼저 사진도 찍어달라고 해서 이번에는 조금은 쉽게 사진도 찍어 볼 수 있었습니다.
엄마, 아빠만 있으면 어딜가나 너무 좋아하는 재혁이랑 예원, 이번 설연휴에도 제주에서 즐겁게 지내다 온 것 같습니다.

이 글은 카테고리: Life story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 , ,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