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도원체육관, 배구경기 관람

지난 주말 처음으로 배구장을 한번 가봤습니다. 야구나 축구, 농구는 직접 보러 간적은 있지만 배구는 TV외에 직접 경기장와서 본 것은 처음(?)이였던 것 같습니다. 물론 돈 주고 티켓사서 보지는 않았구요, 애들 엄마 회사에서 공짜표가 나와서 갔다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물론 재혁이나 예원이가 배구 경기에 집중했던 시간은 얼마되지 않습니다. 처음에는 응원도 따라 하고, 재혁이는 치어리더 누나와 함께 앞에서 열심히 응원(?)도 하는 듯 했지만 거의 대부분의 시간은 열심히 먹고 돌아다니며, 놀다가 왔던 것 같습니다.
그래도 애들이나 애들엄마나 가끔 이런곳에 와서 신나게 응원도 해보고, 스트레스도 풀며, 좋은 것 같습니다.

이 글은 카테고리: Life story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