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동호수공원에서..

6.2 지방선거일. 날씨도 좋고 해서 멀리가지는 못하고 가까운 상동호수공원을 갔다왔습니다. 임시공휴일이라 그렇게 사람들이 많지는 않았지만 애들을 데리고 잠깐 바람쐬러 나온 가족들은 그런데로 좀 있는 것 같았습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랫만에 재혁이는 자전거도 탓구요, 공원 가득 피어있는 개양귀비 꽃밭에서 예원이랑 예쁘게(?) 사진도 많이 찍었습니다. 자전거도 이젠 제법 혼자 잘 타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예원이는 요즘 코감기에 걸려 조금 콧물을 흘리지만 역시 놀기는 잘 놉니다. 항상 밖에 나가 놀자고만해서 힘들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어제 아파트앞 공원에서 조그맣게 자라고 있는 보리를 처음봤고, 오늘 이렇게 거의 다 자란 보리는 아마 재혁이는 처음 봤을 거에요. 재혁이는 호기심이 많아 또 안봤던것을 찾아 공원 한바퀴를 다 둘러보고 만족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요즘 개양귀비(꽃양귀비)꽃이 한창입니다. 양귀비와 비슷한 꽃이 피어 개양귀비라고 하며, 마약을 만들 수 없는 관상용 한해살이 꽃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기분이 좋아야만 포즈 한번 취해 주는 재혁이, 사진 한번 찍을려면 겨우 사정해 한장 찍어 볼 수 있습니다. 휴~
사용자 삽입 이미지꽃밭사이로 난 길을 따라 이곳 저곳 다녀도 보고 엄마랑 예원이 보여준다고 보리랑 개양귀비꽃을 손에 꼭 들고 다니는 모습이 참 귀엽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예원이도 가만 있지를 못하는 성격이라 사진 한장 찍기는 어렵지만 그래도 사진을 찍을 때는 카메라를 보며, 웃어도 주고 요즘들어서는 조금은 예쁘게 사진도 나오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둘이 같이 찍어도 동시에 예쁘게 포즈를 취해준적이 없어 오늘도 다시 시도를 해봤지만 역시나 원하는 사진을 건지지는 못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정해서 포즈를 취하고 찍는 것보다 자연스럽게 행동하는 모습들을 찍는게 훨씬 나은 것 같습니다. 어디서 저련 포즈는 배웠는지, 참.. 그래도 사진찍을때는 웃으면서 찍을 수는 있습니다. ^^

이 글은 카테고리: Life story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 , ,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