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에버랜드를 놀러가다.

지난 근로자의 날 애들을 데리고 용인 에버랜드를 놀러갔다 왔습니다. 차가 밀릴까봐 아침 일찍 출발해서 그런지 막히는 곳도 없고 기분 좋게 도착할 수 있었습니다.
애들은 그져 놀러온 자체만으로도 기분이 좋은 것 같고, 날씨가 조금 더운 것을 빼곤 다 좋았던 것 같습니다.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이젠 애들도 커서 그런지 예전처럼 많이 힘들지도 않고, 가끔은 이렇게 애들을 데리고 놀이공원에 놀러 갈만도 한 것 같습니다. 하지만 애들 때문에 엄마, 아빠는 놀이기구 하나도 못 탔다는 것만 빼고는 …^^

이 글은 카테고리: Life story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