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드에 꽂힌 태극기

마지막에 끝까지 태극기가 안쓰러지도록 꽂아놓고 내려가는 선수가 누군가 했다. 서재응..오늘따라 그가 더 멋있어 보였다. 저 마운드에 꽂힌 태극기를 보며 가슴 찡함을 느꼈고, 나 또한 한국인이라는게 자랑스러웠다.
대~한 민 국!~~

이 글은 카테고리: Etc에 포함되어 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