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놀이공원(원더존), 어린이날에..

어린이날이라고 처음으로 애들 데리고 가까운 놀이공원을 다녀왔습니다. 다른 유명 놀이공원에 비하면야 아주 작은 놀이공원이지만 아직 재혁이나 예원이 한테는 딱 적당한 곳인 것 같았습니다.
재혁이도 무서워하지 않고 놀이기구들을 잘 타는 것 같고, 보호자 동반을 핑게삼아 엄마, 아빠도 정말 오랫만에 놀이기구를 한번 타볼 수 있었던 것 같구요.
즐겁게 놀이기구도 타고, 마침 어린이날이 제 생일이라서 점심에는 다 같이 맛있는 것 도 먹으러 갔습니다. 음력으로 생일을 하다보니 가끔은 이런 날들에 겹치는 경우가 생기네요. ^^

이 글은 카테고리: Life story에 포함되어 있으며 태그: , , , (이)가 사용되었습니다. 고유주소를 북마크하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